• 글로벌 화이자

  • 화이자채용

  • 글로벌 화이자 

  • 화이자채용 

  • 찾아오시는 길

  • 사이트맵

  • 한국화이자제약 개인정보 처리방침

  • 개인정보보호법 교육 자료

  • 이용약관

화이자 소식 > 화이자, 45개 저소득 국가 12억명의 건강 형평성 향상을 위한 ‘더 건강한 세상을 위한 협정’ 출범

화이자, 45개 저소득 국가 12억명의 건강 형평성 향상을 위한 ‘더 건강한 세상을 위한 협정’ 출범

- 미국 또는 EU에서 사용가능한 현재 및 미래의 특허 보호 의약품 및 백신 모두를 45개 저소득 국가에 비영리로 제공 예정
- 르완다, 가나, 말라위, 세네갈, 우간다 등 협정에 첫 가입, 5개국 보건 당국은 45개 저소득 국가에 협정 출범을 알리고, 공급에 대한 문제들을 식별
해결하는 데 적극 협력
- 화이자, 건강 형평성 격차를 줄이고 의약품 접근성 향상 위해 전문 지식과 자원을 활용, 전 세계 보건 지도자들에게 본 협정에 가입할 것을 촉구

화이자는 25일(현지) 세계경제포럼(WEF) 연자총회(다보스 포럼)에서 ‘더 건강한 세상을 위한 협정(An Accord for a Healthier World) ‘을 출범했다고 밝혔다. 비영리 목적으로 출범한 이 획기적인 이니셔티브는 45개 저소득 국가의 12억 인구에게 미국 또는 유럽 연합에서 사용가능한 화이자의 모든 특허 보호, 고품질 의약품 및 백신의 제공을 목표로 한다. 본 협정을 통해 많은 저소득 국가와 의료 사각지대에 존재하는 건강 불평등을 줄이고 의약품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화이자는 이 협정에 따라 전염병, 특정 암, 희귀질환 및 염증성 질환을 치료하는 23개의 의약품과 백신을 제공하게 된다. 이를 통해 이들 국가에서 매년 거의 백만 명의 생명을 앗아가는 비전염성 질환 및 감염병과 적어도 50만 명의 삶의 질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만성 질환을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향후 화이자가 출시하는 신약과 백신 제품들 역시 비영리 기반의 해당 협정에 포함될 예정이다. 

화이자 회장이자 CEO인 앨버트 불라 (Albert Bourla)는 “글로벌 COVID-19 백신의 경험에서 배웠듯이, 공급은 환자를 돕는 첫 번째 단계일 뿐이다. 우리는 진단, 교육, 인프라, 보관 등 다양한 부분을 개선하기 위해 세계 보건 지도자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며, 이러한 노력을 통해 모든 장애물을 극복해야 의료 불평등이 종식되고 모든 환자에게 의약품 및 백신이 전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협정 국가에는 지난 10년 동안 저소득 국가에서 중하위 소득 분류군으로 전환된 18개 중하위 소득 국가뿐 아니라 27개 저소득 국가도 포함된다. 먼저 협정에 참여하는 국가는 르완다, 가나, 말라위, 세네갈, 우간다 등 5개국이다. 화이자는 해당 국가의 의료 관계자들과의 협력을 기반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의약품과 백신이 확실히 제공될 수 있도록 통찰력과 기회를 조기에 확인할 예정이며, 여기에는 공급망 관리 및 기타 인프라 개선과 함께 진단, 전문 의료인 교육 및 훈련을 지원하는 전문 지식도 포함된다. 

또한 화이자는 이 협정 참여국과의 협력을 통해, 빠르고 효율적인 규제 경로 및 조달 프로세스를 확인하여 이들 국가에서 신약과 백신을 제공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단축할 계획이다. 화이자는 5개국에서 우선적으로 실시하며 파악된 개선점을 적극 반영해 나머지 40개국에서의 출범 지원에 적용하며 이번 협정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비영리 기반의 본 협정은 특히 세계 보건에 불균형하게 영향을 미치는 45개 국가에 화이자의 향후 파이프라인 의약품 및 백신에 대한 환자 접근성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목표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도 이번 협정에 동참하고 나섰다. 

화이자는 빌 & 멀린다 게이츠 재단의 자금 지원을 받아 저소득 국가에서 사산 및 신생아 사망의 주요 원인인 B군 연쇄상구균 (GBS) 감염증 예방을 위한 백신 후보 개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들은 또 다른 모성 백신인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RSV) 백신 개발을 지원할 기회에 대해서도 논의 중이다. 
 
빌 & 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의장인 빌 게이츠는 생명을 구하는 혁신 의약품과 백신에 접근성이 누구에게나 동등하게 주어져야 함을 강조하였고 이번 협정이 수백만명의 저소득 국가 국민들이 건강한 삶을 누리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화이자의 공로를 인정하고 협정을 지지했다. 

<5개국 대통령 코멘트 참고>
폴 카가메(Paul Kagame) 르완다 대통령:
“가장 진보된 의약품과 백신을 빠르고 저렴하게 입수하는 것은 전 세계 건강 형평성의 초석이다. 협정 프로그램에 따른 화이자의 약속으로 해당 영역에서 새로운 기준이 설정될 것이다. 아프리카의 공중 보건 시스템 및 의약품 규제 기관을 강화하기 위한 추가 투자도 함께 이루어진 본 협정은 모든 소득 수준의 국가를 위한 지속 가능한 건강 안보를 향한 중요한 단계이다” 

나나 아도 단콰 아쿠포아도(Nana Addo Dankwa Akufo-Addo) 가나 대통령: “우리는 모든 사람들이 더 오래, 더 강하게, 더 건강하게 살도록 하기 위해 양질의 의료를 제공하도록 계속 노력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공공부문과 민간부문 간의 강력한 협력이 필요하다. 우리는 이 중요한 목표를 위해 함께 일하기 위해 이 협정에 합류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마키 살(Macky Sall) 세네갈 대통령: “세네갈은 우리나라와 전 세계 사람들의 건강 형평성과 결과를 개선하기 위한 ‘더 건강한 세상을 위한 협정’의 출범을 자랑스럽게 지지한다. 더 나은 세상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

라자루스 차퀘라(Lazarus Chakwera) 말라위 대통령: “이 협정의 가장 큰 장점은 인간으로서의 존엄성과 대리권을 침해하지 않고 저소득 국가를 돕는다는 점이다. 수백만 명의 생명을 구할 의약품의 생산 및 배송에 소요되는 비용과 작업을 분담하는 화이자와 말라위의 진정한 파트너십이야말로 글로벌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방식이다”

요웨리 무세베니(Yoweri Museveni) 우간다 대통령: “이제 건강 형평성 격차를 좁힐 때다. 우간다는 이 협정에 참여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우리는 의약품 입수 문제를 해결할 새로운 방법을 찾기 위해 화이자 및 모든 협정 파트너와 최선을 다해 협력하고 있다"

한국화이자제약은 글로벌 제약업계를 선도하는 화이자 그룹의 한국 법인으로, 국내 의료환경 개선과의약품 접근성 개선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건강‧보건 측면의 사회적 불평등을 해소하고, 건강권을 제고하기 위해 국내 환경에 맞춰 ESG 경영 방안을 구체화하고 있다. 글로벌 화이자의 기조에 따라 한국화이자제약도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이라는 기업목표를 중심으로 지역사회 내에서 보다 많은 역할을 수행해 나갈 방침이다.

‘더 건강한 세상을 위한 협정’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Pfizer.com/Accord에서 볼 수 있다.
 

회사소개기업소개연혁비전 및 미션핵심가치윤리경영찾아오시는 길화이자그룹 소개연혁연구개발주요 의약품제품 파이프라인한국화이자제약 R&D연도별 활동 성과 앞으로의 방향제품정보사회공헌화이자 사랑의 장학금의학 연구 지원R&D University환자 지원 활동지역사회 기여기타화이자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