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directly to content

한국화이자, ‘코로나-19’ 극복 위한 성금 1억원 기부

- 임직원의 자발적 기부와 회사의 매칭 펀드 통해 ‘코로나-19’ 구호 활동 위한 1억 원 기금 마련
- 대구ㆍ경북 지역 포함, 치료 현장에서 근무하는 의료진 및 취약계층 지원
 

한국화이자(www.pfizer.co.kr)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 및 감염 예방을 위한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성금 1억 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한국화이자 임직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자 하는 뜻을 모아 자발적인 기부 활동을 진행했으며, 회사의 ‘매칭 펀드’를 통해 총 1억 원의 기금을 마련했다. 해당 후원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대구ㆍ경북 지역을 포함한 국내 취약계층, 그리고 최전선에서 환자들의 안전과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의료 관계자들을 위한 방역물품 및 위생용품, 생필품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화이자는 글로벌 차원에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글로벌 화이자는 중국과 미국 상황에 대한 즉각적인 대응 차원에서 화이자 재단을 통해 최전선에 있는 보건의료 관계자에게 긴급하게 필요로 하는 물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100만 달러를 지원하였으며 이 기금을 통해 다이렉트 릴리프(Direct Relief), 프로젝트 호프(Project HOPE) 그리고 국제의료봉사단(International Medical Corps)의 구호활동을 지원한다. 아울러 최근 독일의 생명공학회사 ‘바이오엔텍(BioNTech)’과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기로 합의하여 오는 4월 말 임상시험 돌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글로벌 화이자는 또한 환자들을 위한 치료제와 백신들을 보다 신속하게 도입하고, 제약 업계가 협력하여 보건 위기에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한 5가지 중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한국화이자제약 오동욱 대표이사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매우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임직원들이 함께 뜻을 모아 지역 사회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전할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환자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두는 회사로서의 사명을 갖고 이번 위기가 하루빨리 극복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