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directly to content

한국화이자제약, 조직 재편 발표

- 글로벌 화이자의 조직 재편에 따라 ‘화이자 이노베이티브 헬스’ 사업부문 및 ‘화이자 에센셜 헬스’ 사업부문으로 구성
- 화이자 산하, ‘한국화이자제약’과 ‘한국화이자제약PFE’ 두 법인으로 운영 예정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은 글로벌 화이자의 조직 재편에 따른 한국화이자의 사업부문 변경 및 신규 법인 운영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한국화이자제약의 사업 조직은 이전 혁신제약사업부와 백신•항암제•컨슈머헬스케어 사업부가 통합되는 ‘화이자 이노베이티브 헬스’(Pfizer Innovative Health) 사업부문과 이스태블리쉬트제약 사업부가 ‘화이자 에센셜 헬스’(Pfizer Essential Health) 사업부문으로 명칭이 변경되어 총 두 사업부문으로 재편된다.

‘화이자 이노베이티브 헬스’ 사업부문은 내과질환(Internal Medicine), 염증 & 면역질환 (Inflammation & Immunology), 희귀질환(Rare Disease), 백신(Vaccines), 항암제(Oncology), 컨슈머 헬스케어(Consumer Healthcare) 등 6개 사업부로 구성된다.

한국화이자제약 오동욱 사장이 ‘화이자 이노베이티브 헬스’ 사업부문의 내과질환 사업부 총괄 대표를 겸임한다. 염증 & 면역질환 사업부는 김희연 이사, 희귀질환 사업부는 김혜자 전무, 백신 사업부는 조윤주 전무, 컨슈머 헬스케어 사업부는 신동우 전무가 총괄한다. 송찬우 전무는 한국, 호주, 뉴질랜드를 포함한 Developed Asia 지역의 항암제 사업부를 총괄한다. 김선아 부사장이 ‘화이자 에센셜 헬스’ 사업부문을 총괄한다.

이와 함께, 화이자는 오는 10월 4일부터 ‘화이자 이노베이티브 헬스’ 사업부문의 ‘한국화이자제약’과 ‘화이자 에센셜 헬스’ 사업부문의 ‘한국화이자제약PFE’(한국화이자제약피에프이) 두 법인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두 법인은 모두 글로벌 화이자 그룹에 속하게 되며 한국화이자제약 오동욱 사장이 한국화이자제약PFE의 대표를 겸임하게 된다.

이번 사안은 화이자의 사업 운영 구조를 보다 효율적으로 정비하기 위한 내부 조직 재편으로, 이를 통한 비즈니스 운영에 근본적인 변화는 없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