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directly to content

한국화이자제약, 사업 구조 재편 및 임원진 인사 발표

한국화이자제약, 사업 구조 재편 및 임원진 인사 발표

- 글로벌 화이자의 사업부문 조직 재편에 따라 2014년 1월부터 새로운 체제로 운영
- 이동수 대표이사 사장, 한국 및 대만의 혁신제약 사업부문 함께 총괄해
- 주요 임원진의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 통해 글로벌 리더 양성의 성공 사례 보여줘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이동수, www.pfizer.co.kr)은 글로벌 화이자의 조직 재편에 따라 2014년 1월부터 주요 사업부문 체제로 전환하고 각 사업부문을 총괄할 임원진을 발표했다.
 

한국화이자제약의 사업 조직은 기존의 Business Unit 체제에서 ‘혁신제약사업부문(Global Innovative Pharma, GIP)’, ‘이스태블리쉬트제약사업부문(Global Established Pharma, GEP), ‘백신•항암제•컨슈머사업부문’(Global Vaccines, Oncology and Consumer, VOC)으로 재편된다.
 

지난 2009년부터 한국화이자제약을 이끌어 온 이동수 대표이사 사장은 그 간의 성과와 리더십을 인정받아 대표직을 연임하게 된다. 또한 한국뿐 아니라 대만 시장의 ‘혁신제약사업부문’을 함께 총괄하게 된다.
 

이와 함께 김선아 부사장이 ‘이스태블리쉬트제약사업부문’의 한국 대표로, 오동욱 부사장이 ‘백신사업부문’의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클러스터  대표로 선임됐다. 송찬우 상무가 ‘항암제사업부문’ 아시아 클러스터  대표를 맡고, 유광열 대표가 컨슈머헬스케어 국내 사업부문을 총괄한다.
 

이번 인사 발표는 한국 임원진이 비즈니스 성과와 역량을 크게 인정받아 글로벌 시장으로 대거 진출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화이자제약의 위상을 높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한국화이자제약 이동수 대표이사 사장은 “한국 및 주요 아시아 신흥 성장 지역을 한국인 임원들이 이끌게 된 것은 한국화이자제약의 성공적인 결실이자 개인과 회사 모두에게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앞으로도 한국화이자제약은 업계 리더로서 더욱 비즈니스 역량을 강화하고 한국의 우수한 인력이 글로벌 시장에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인재 양성을 위한 지원에 계속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