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directly to content

제9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 국제협력공로상’ 수상자 공모

제9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 국제협력공로상’ 수상자 공모

- 국제협력 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의료계의 위상을 높인 글로벌 리더 발굴 목적 

- 2월 21일까지 수상자 공모를 거쳐 4월 27일 대한의사협회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시상 예정

 

대한의사협회(회장 노환규, www.kma.org)와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이동수, www.pfizer.co.kr)

은 제 9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 국제협력공로상’ 수상자를 오는 2월 21일까지 공모한다.

 

‘대한의사협회 화이자 국제협력공로상’은 의료 분야에서 국제협력을 통해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 의사를 발굴하여, 향후 더욱 활발할 국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격려하기 위해 지난 2006년 대한의사협회와 한국화이자제약이 공동으로 제정한 상이다.

 

응모대상은 대한의사협회 회원으로서의 의무를 다한 자로 ▲ 대한의사협회의 국제협력사업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한 인사 ▲ 보건의료분야에 있어 국제협력을 통하여 국가 이미지를 제고한 인사 ▲ 국제협력 활동을 통해 의료인의 권리신장에 이바지한 인사 ▲ 국외 재난 시 의료지원 등 국제협력을 통해 국가 이미지를 제고한 인사 ▲ 기타 의학연구(임상) 부문의 국제적 공로가 인정되는 인사 등으로 이 중 한 가지 이상의 요건을 충족하면 된다.  

 

수상 후보자 추천 또는 지원을 원하는 기관 및 개인은 추천서와 함께 피추천자의 이력서, 국제협력활동 증빙자료, 국내외 학술 논문 및 저서 등을 2월 21일까지 대한의사협회 국제협력팀(02-6350-6567)으로 제출하면 된다. 수상자에게는 총 2천 만원의 상금이 수여되며, 시상식은 오는 4월 27일 제66차 대한의사협회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진행된다.

 

송형곤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겸 대변인은 “국제협력공로상은 다양한 국제 협력 활동에 참여해 온 의료인들을 발굴하고 격려하게 위해 제정된 상”이라며 “많은 국내 의료인들이 세계 무대로 진출하여 한국의 위상을 높이고 대한민국 의료계 발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화이자제약 대외협력부 황성혜 전무는 “우리나라 의료인들을 격려하고 뛰어난 국제협력 업적을 널리 알리는 데 지속적으로 참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한국화이자제약은 앞으로도 한국 의료계의 파트너로서 ‘더불어 건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역대 수상자는 문태준(의협 명예회장, 전 세계의사회장), 한상태(전 WHO 서태평양 지역 사무처장), 김명호(연세의대 명예교수, 의협 고문), 주일억(전 국제여의사회장), 이승규(서울아산병원 외과 교수), 노성훈(세브란스병원 외과 교수), 김동수(연세의대 교수, 세브란스어린이병원장), 박경아(연세의대 교수, 세계여자의사회 회장), 신동천 (연세의대 교수, 의협 국제협력실행위원장) 등이 있다.

 

한국화이자제약은 ‘대한의사협회 화이자 국제협력공로상’뿐 아니라 ‘화이자의학상’ 등을 통해 국내 의료계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