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directly to content

제 14회 ‘화이자의학상’ 수상 후보자 공모

- 최근 2년간 발표된 기초.임상.중개 3개 부문 연구논문 대상으로 7월 31일까지 모집
- 기초와 임상연구를 잇는 중개부문 추가 신설, 의료계 학문 발전에 더욱 기여할 것으로 기대

대한민국의학한림원(회장 정남식)과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은 오는 7월 31일까지 제 14회 화이자의학상 수상자 후보를 공모한다.

화이자의학상(Pfizer Medical Research Award)은 대한민국의학학림원이 주관하고 한국화이자제약이 후원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의학상으로 대한민국 의학발전 및 인류의 건강과 복지에 기여한 의학자를 발굴하고 의료계의 연구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지난 1999년에 제정됐다.

특히 올해부터 기존 ‘기초의학’ 및 ‘임상의학’ 부문과 함께 ‘중개의학’ 부문이 새로 추가되어 총 3개 부문에서 논문을 모집한다. 중개의학상 수상자는 기초 의학 분야의 연구 내용을 임상 연구에 접목하였거나 혹은 그 연구 결과가 임상 응용 가능성을 충분히 입증한 연구 논문의 연구자로 선정된다. 응모 대상은 대한민국 의사면허 소지자이거나 의과대학ㆍ의학전문대학원 소속의 의과학자이다.

제출 서류는 ▲수상 대상 연구 논문 1편 (2014. 8. 1 ~ 2016. 7. 31 사이에 발표된 논문) ▲관련 논문 1편 이상 (최대 5편, 해당 전공분야의 논문을 모두 포함하며, 최근 5년 이내에 발표된 논문으로 올해는 2011. 8. 1 ~ 2016. 7. 31 사이에 발표된 논문이 해당됨) ▲신청서 (명함판 사진 첨부) ▲신청자 이력서 ▲추천서 (소속 학회나 근무 기관 등 관계기관장의 자필서명이 있는 것) 각 1부이다. 단, 국내.외에서 동일 논문으로 수상한 경우 또는 응모 중에 있는 논문은 수상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서 양식은 대한민국의학한림원(www.namok.or.kr)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관련 서류는 7월 31일까지 대한민국의학한림원 화이자의학상 운영위원회로 우편 혹은 이메일(namok@kams.or.kr)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화이자의학상의 수상작은 연구의 우수성, 과학성, 창의성 및 공헌도 등을 심사기준으로 비교 평가 및 집중 토의를 거쳐 기초의학, 임상의학과, 중개의학 분야에서 각 1편씩 선정된다. 각 부문 수상자에게는 3천만 원의 상금과 상패가 수여된다.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남식 회장은 “화이자의학상은 기초연구부터 의료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의학연구까지 우수한 의과학자들의 폭넓은 연구를 독려하고 지원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라며 “올해부터 중개의학상이 추가되어 더 많은 우수한 의과학자들의 관심과 참여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국화이자제약 오동욱 사장은 “올해부터 확대되는 화이자의학상을 통해 우리나라 의과학자들의 연구 의지를 고취시키고 의학 발전에 더욱 기여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보람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한국화이자제약은 혁신적인 치료제를 환자들에게 제공할 뿐 아니라, 더불어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