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directly to content

한국화이자제약 ‘나이 들어가는 것’(Get Old)에 대한 대국민 설문조사 실시 한국인 과반수 “어려 보이고 젊게 살지만, 건강은 자신 없어”

한국화이자제약 ‘나이 들어가는 것’(Get Old)에 대한 대국민 설문조사 실시
​​​​​​​한국인 과반수 “어려 보이고 젊게 살지만, 건강은 자신 없어”
​​​​​​​- 노후에 가장 걱정되는 질병은 ‘치매(39.4%) > 암(22.8%) > 심혈관 질환(14.1%)’ 순
​​​​​​​- 10명 중 8명은 “건강하게 나이 들어가기 위해 한 가지 이상 노력 중”
​​​​​​​- 나이 들어 가는 데 가장 중요한 가치로 한국은 ‘돈’, 미국은 ‘건강’ 꼽아

서울, 2013년 12월 4일 –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이동수, www.pfizer.co.kr)은 ‘나이 들어가는 것’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과, 초고령 사회에 대비해 개인과 사회가 어떤 준비와 노력이 필요한지 확인하기 위한 설문조사를 만 19세~64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이 조사는 글로벌 화이자가 전 세계적인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고령화에 주목하여, 이에 대한 사회적 담론을 활성화하기 위한 ‘겟 올드(Get Old)’ 캠페인의 일환으로, 지난 2012년 하반기에 미국에서 시작한 이래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최초로 한국에서 진행되었다. 이 캠페인은 ‘나이 들어가는 것’에 대한 부정적 인식의 틀을 깨고, 나이와 상관없이 전 연령대에서 건강하고 더 나은 삶의 질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나이’와 ‘나이 들어가는 것’, ‘노후에 가장 중요한 가치’ 등에 대한 국민들의 다양한 인식과 함께, ‘건강하게 나이 들어가기 위한’ 각자의 노력도 함께 알아봤다. 주요 설문 결과, 우리 국민 대다수는 체력이나 질병 등 건강과 관련한 문제로 인해 나이를 실감한 반면, 노후에 가장 중요한 가치로는 ‘돈’을 꼽았다. 또한, 외모나 정서적으로 실제 나이보다 젊게 산다고 생각하는 데 비해 건강에는 자신이 없지만, 규칙적 운동이나 건강한 식생활 등 노력을 통해 보다 건강하게 나이 들어갈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나이보다 어려 보이고 젊게 살지만 건강은 자신 없어, 가장 걱정되는 질병은 치매>암>심혈관 질환 순
​​​​​​​​​​​​​​이번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네 명 중 세 명(75.3%)은 스스로가 나이 들었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42.7%)가 본인이 나이에 비해 젊게 살고 있다고 대답했다. 특히, 60.2%는 스스로가 ‘나이보다 어려 보인다’고 평가했고, 58.2%는 ‘정서적으로 나이보다 젊게 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신체적으로 실제 나이보다 건강하다’는 응답자는 네 명 중 한 명(25.1%)에 그쳤다.

​​​​​​​스스로 나이가 들었다고 생각하게 되는 계기는 ‘체력이 전과 다르다고 느낄 때’(41.3%)가 가장 많았다. 이어서, 외모의 노화(19.9%)와 건강의 이상(9.4%)을 경험할 때 나이를 실감했다. 나이를 깨닫는 계기가 주로 신체적인 요인이었던 데 반해, 정작 본인의 노후를 생각할 때는 ‘경제적 어려움(45%)’을 더 걱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신체적 불편’과 ‘질병’을 걱정한 경우는 각각 19.6%, 15.7% 수준이었다. 노후에 가장 걱정되는 질병으로는 39.4%가 ‘치매’를 꼽았고, 그 다음은 ‘암(22.8%)’, ‘심혈관 질환(14.1%)’, ‘관절염, 골다공증, 신경통 등(8%)’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평균 치매와 암이 16.6% 차이 나는 것에 반해 40대에서는 각 30.9%와 28.5%로 대동소이해 상대적으로 40대가 암을 두려워하고 있었다. 또한, 여성보다 남성(70.2%)이 심혈관 질환을 걱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후에 대한 준비는 미흡하지만, 건강하게 나이 들기 위해 노력 중
​​​​​​​평균 수명이 길어지고 노령층이 확대되면서 노후에 대한 준비가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고 있지만, ‘나이 드는 것’에 대한 준비는 대체로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스로 노후에 잘 대비하고 있다는 응답자(18%)보다 그렇지 못하다는 응답자(46.9%)가 2.5배 이상 더 많았다.
​​​​​​​그러나 대다수 응답자(85.7%)들은 ‘규칙적 운동(48.7%)’, ‘식생활 조절(48.1%)’, ‘건강 보조제 및 건강식품 섭취(34.7%)’, ‘스트레스 관리(30%)’, ‘정기적인 건강검진 및 예방접종(24.3%)’ 중 한 가지 이상의 노력을 하며, 이를 통해 더 건강하게 나이들 수 있다고 믿고 있었다.

​​​​​​​초고령 사회를 대비한 개인의 가치관과 사회적 준비, 한미 비교
​​​​​​​나이가 들어가면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가치에 대해서는, 6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가 ‘돈’을 최우선 가치로 꼽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지혜’, ‘건강’ 등을 언급했다. 특히 30-40대의 경우 우선순위 1,2위를 차지한 ‘돈’과 ‘지혜’, ‘건강’간 격차가 확연히 벌어져 다른 연령대들보다도 돈의 가치를 크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작년 미국에서 진행된 설문조사 결과와는 대조적인 양상으로, 미국의 응답자들은 전 연령층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로 ‘건강’을 꼽았다. 또한, 건강에 버금가는 가치에 있어서도 ‘독립성’, ‘지혜’, ‘장수’ 등이 언급됐으며, ‘돈’은 주요 답변 내용에 포함되지 않았다.

​​​​​​​고령사회에 대비한 사회적 인프라로 잘 되어있다고 생각하는 항목은 교통수단(20.7%), 의료시설(15.4%), 가정간호지원(9.7%) 순이었고, 일자리와 주택지원이 각 5.6%로 미흡한 부분으로 나타났다. 같은 질문에 대해 미국의 응답자들은 준비가 잘 된 항목으로 의료시설(20%), 주택지원(17%), 교통수단(16%)과 가정간호지원(16%)을 꼽았고, 일자리가 5%로 낮은 점수를 받았다.

한국화이자제약 이동수 사장은 “이번 설문조사는 기업과 사회가 당면한 문제의 접점에서 고령화 이슈에 대한 사회적 담론을 활성화하는 데 의미가 있다”며 “한국화이자제약은 글로벌 선도 제약기업으로서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은 물론, 사회로부터 존경 받는 기업으로서 ‘더불어 건강한 삶’을 실현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화이자제약은 ‘나이가 들어가는 것’에 대한 의미를 재조명한 이번 조사를 기반으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해 모두가 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리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사회적인 담론의 장을 계속 확대해 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