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directly to content

제8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국제협력공로상’ 신동천 교수 수상

제8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국제협력공로상’ 신동천 교수 수상

- 대한의사협회와 한국화이자제약,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동천 교수로 수상자 선정 
- 국제협력기구 임원 활동을 통한 한국 의료계 발전 및 국가 이미지 제고에 기여한 부분 인정

대한의사협회(회장 노환규, http://www.kma.org)와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이동수, www.pfizer.co.kr)은 제8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국제협력공로상’ 수상자로 신동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한의사협회는 신동천 교수가 지난 2006년부터 대한의사협회 국제협력 임원으로 재직하면서 의사단체를 대표하는 국제기구인 세계의사회(WMA)와 아시아∙오세아니아의사회연맹(CMAAO) 주요 임원으로 활동하는 등 다양한 국제 협력 활동에 기여한 바를 인정해 올해의 수상자로 선정했다. 
​​​​​​​현재 대한의사협회 국제협력실행위원장을 맡고 있는 신동천 교수는 2008년 WMA 총회 준비위원회 사무총장을 맡아 ‘2008 WMA 서울 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는데 큰 역할을 했으며, 올해 2월 다양한 국제협력 활동을 통해 쌓은 신뢰와 전문성을 인정 받아 WMA 이사로 임명되어 
향후 2년 간 WMA의 주요 의사 결정 과정에 참여하게 된다.
​​​​​​​또한 환경 분야 전문가로서 한국금연운동협의회 이사, 환경부 중앙환경보전자문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기후 변화 등 WMA의 주요 환경 관련 정책 수립에 전문적인 자문을 해왔고 UN 등의 국제기구 환경 관련 회의에 WMA를 대표로 참석하기도 하였다. 이와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환경보전유공자 분야에서 대통령표창과 국가무공훈장 녹조근정훈장을 수상했다.
​​​​​​​화이자 국제협력공로상 심사위원인 송형곤 의협 대변인은 “신동천 교수는 자칫 유럽 및 영미권 국가 위주로 운영되기 쉬운 국제기구 조직에서 대한의사협회 및 아시아 지역 의사협회의 영향력을 키우는 데 큰 기여를 한 분”이라며 “WMA, CMAAO와 같은 의료 민간 국제기구 임원으로 활동하면서 의료계 후학들에게 국제 무대 진출의 길을 열어준 신 교수를 수상자로 선정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심사평을 전했다.
​​​​​​​한국화이자제약 이동수 대표이사 사장은 “매년 국제협력공로상을 통해 한국의 위상을 높이고 국제 보건의료 분야에 기여한 한국 의료인의 업적을 기릴 수 있어 영광이다”며 “앞으로도 한국화이자제약은 보건의료 국제협력 분야를 비롯해 국내 의료계 발전 및 인류의 건강한 삶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의사협회 화이자국제협력공로상’은 2006년 대한의사협회와 한국화이자제약이 보건의료 분야에서 국제협력을 통해 국위 선양에 기여한 인물을 발굴하고 격려함으로써 국내 의료인들의 국제 활동 참여 의욕을 고취시키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역대 수상자로는 세계의사회장과 아시아오세아니아의사회연맹 회장을 역임한 문태준 전 보사부장관, 한상태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명예사무처장, 김명호 연세의대 명예교수, 주일억 전 국제여자의사회장, 이승규 서울아산병원 외과 교수, 노성훈 세브란스병원 외과 교수, 김동수 연세의대 교수, 박경아 연세의대 해부학교실 교수(세계여자의사회 차기회장) 등이 있다.
​​​​​​​시상식은 4월 28일(일), 쉐라톤 서울 디큐브씨티호텔에서 개최되는 제65차 대한의사협회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총 2천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