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directly to content

제12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 국제협력공로상’ 수상자로 한광수 원장 선정

- 한국 군진의학의 면모를 전세계에 알리고,
- 개발 도상국 대상 국제개발협력 활동 활발히 전개해 한국 의료의 국제적 위상 강화에 기여

대한의사협회(회장 추무진, www.kma.org)와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 www.pfizer.co.kr)은 제 12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 국제협력공로상’ 수상자로 한광수 원장(인천봄뜰 재활요양병원)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대한의사협회 화이자 국제협력공로상’은 지난 2006년 대한의사협회와 한국화이자제약이 공동으로 제정한 상으로, 보건 의료 분야에서 국제협력을 통해 국가의 위상을 제고한 의료인을 발굴•격려하고 국내 의료인들의 국제활동 참여 의지를 고취시키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한광수 원장은 지난 1982년 그리스 아테네 국제군진의학대회에 한국 대표로 참여하여 국제적으로 한국 군진의학의 면모를 널리 알렸으며,
지난 2009년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 총재 취임 후 세계 빈곤과 질병 개선 등을 위한 국제개발협력(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ODA) 사업을 활발히 전개하며 의료인으로서 국위 선양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광수 원장은 1977년 서울에서 개최된 국제군진의학대회(ICMMP: International Congress of Military Medicine and Pharmaceutics)에서 조직위원장의 보좌관 역할 등을 통해 한국 군진의학의 면모를 널리 알리는데 기여했다. 또한 2009년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KOFIH) 총재 재임 시, 빈곤과 질병 등 지구촌 문제 개선 방향을 설정한 ‘유엔 밀레니엄개발목표(UN Millennium Development Goals, MDGs)’ 달성을 위해 국제개발협력 사업을 전세계 개발도상국에 활발하게 전개하며 한국의 국위 선양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대한의사협회 추무진 회장은 “한광수 원장은 한국 군진의학의 면모를 전세계에 알리는데 크게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개발도상국의 보건의료 지원을 비롯한 국제의료협력 활동을 다양하게 펼쳐왔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도 많은 국내 의료인들이 국제 협력 활동에 적극 참여함으로써 전세계 보건 의료 발전에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 고 말했다.

한국화이자제약 오동욱 사장은 “세계 각지에서 국위 선양에 기여한 의료인들의 업적을 널리 알리는 데 화이자가 힘을 보탤 수 있어 매우 뜻 깊다”며 “앞으로도 한국화이자제약은 업계를 선도하는 제약회사로서 보건 의료계 발전 및 인류의 건강한 삶에 기여하는 다양한 활동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역대 수상자로는 세계의사회장과 아시아오세아니아의사회연맹 회장을 역임한 문태준 전 보사부장관, 한상태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명예사무처장, 김명호 연세의대 명예교수, 주일억 전 국제여자의사회장, 이승규 서울아산병원 외과 교수, 노성훈 세브란스병원 외과 교수, 김동수 연세의대 교수, 박경아 연세의대 해부학교실 교수(세계여자의사회 회장), 신동천 연세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 김봉옥 충남의대 재활의학과 교수, 에볼라 바이러스병 대응 해외 긴급구호대 의료진(24명), 박희백 정형외과 원장 등이 있다.

시상식은 오는 4월 23일(일) 대한의사협회 제69차 정기대의원총회 개회식 석상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총 2천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